Register 2024.04.13 (Sat)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산업/노동

10월 경기전망도 '먹구름'…내수·수출·투자 '트리플' 약세

송고시간 2023.09.27 09:53

우리나라 기업의 경기전망이 19개월 연속 부정적인 것으로 집계됐다. 19개월 연속 부진은 2021년 2월 이후 가장 오랜 기간이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BSI(기업경기실사지수)를 조사한 결과 10월 BSI 전망치는 90.6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BSI는 100보다 높으면 전월보다 긍정적 경기 전망,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 경기 전망을 의미한다.
 
BSI 전망치는 지난해 4월 이후 19개월 연속 100 이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과 비교해 6.3포인트 하락해 2021년 8월 코로나19 재확산기 이후 2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10월 업종별 BSI는 3개월 연속으로 제조업(88.1)과 비제조업(93.3)이 함께 부진했다. 제조업은 지난해 4월부터 19개월 연속, 비제조업은 지난 8월부터 3개월 연속 100을 하회했다.
 
제조업 10개 업종 중 비금속 소재 및 제품만 기준선(100)에 걸쳤고, 나머지 9개 업종은 모두 부진을 전망했다. 비제조업 7개 업종 역시 전기·가스·수도만 기준선에 턱걸이하고, 나머지 6개 업종은 모두 부진을 예상했다.

한경협 관계자는 "대표적인 내수업종인 여가·숙박 및 외식, 도·소매의 동반 부진은 지난 2월 이후 8개월 만의 일"이라며 "최근 소비지표가 둔화하며 10월 연휴에도 불구하고 내수업종의 기업 심리를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사 부문별로는 내수(96.5)와 수출(94.1), 투자(95.4) 모두 16개월 연속 동시 부진을 이어갔다. 이는 2021년 2월 이후 첫 기록이다.
 
추광호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우리경제는 산업활력 저하, 소비심리 위축으로 생산·소비·투자의 트리플 약세가 나타나는 등 하반기 경기반등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9월 BSI 실적치는 93.0으로 지난해 2월부터 20개월 연속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 기업의 실적 악화가 장기화하고 있다.

기사인쇄 | 김병진 기자 press@gongkyung.com

공익경제신문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3982

Follow 공익경제신문